Skip to content

후기게시판


조회 수 282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  데뷔 칼럼 준비과정 간략히 설명(준비순서, 대략적으로 걸린 시간, 준비에 어려웠던 점, 참고한 사이트 등)
먼저 데뷔 칼럼은 문장 하나하나 꼼꼼히 읽어가면서 해석을 먼저 다 끝냈습니다. 미국 형법에 관한 용어가 많아 해석 하나하나 할때마다 위키피디아나 뉴욕타임즈 등 관련 정보나 기사를 읽어보고 그 개념까지 숙달해야했기 때문에 3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그리고 미국 현지에선 어떻게 반응하는지 궁금점이 생겨 실제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 친구 몇명에게 직접 컨택하여 그에 대한 의견과 현지 반응 등을 직접 듣고 정리하였습니다. 하지만 보석금 제도와 수감제도 말고는 그 이상 다루는 형법제도가 없었기 때문에 그 두 제도에 대해서 조사하고 난 후로는 좀더 해석이나 이해가 편했습니다.

2.  칼럼 내용에 대한 간략한 설명
일단 이 칼럼은 Shawn Carter, 일명 저희에겐 Jay-Z로 알려져있는 랩퍼이자 레코딩 아티스트, 그리고 자선가가 작성한 칼럼입니다. 그는 그가 직접 접한 형법 제도, 수감 제도, 보석금 제도의 부당성과 인종차별에 관련된 문제들에 강한 비난을 하고 있습니다. 그 예시로 17년전 그가 '무전유죄 유전무죄'의 주제를 담은 "Guilty Until Proven Innocent"라는 곡을 작곡합니다. 또한 그 부당성을 잘 담아낸 TV 다큐멘터리 미니시리즈의 제작을 함께 하는 등 인종차별적 부당성에 대해 계속해서 비판합니다. 마지막으로 그가 저소득층 부모들을 위한 보석금 지원 자선활동으로 실제로 노력하고 있음을 얘기하고 칼럼을 마무리합니다.

3.  데뷔 칼럼 진행 중 어려웠던 점이나 인상 깊었던 이야기
보석금 제도에 대해서 전혀 알지 못했었는데 그런 제도가 미국에 있다는게 상당히 흥미로웠고, 그게 또 인종차별에까지 관련이 있다는 것이 미국을 얼마나 모순적인 나라로 만드는 것인가에 대해서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Melting Pot이라고 미국의 정신을 강조하는 미합중국이 그 속은 인종차별, Sexual Orientation 차별 등 수많은 차별 문제로 속앓이를 하고 있다는 것이 상당히 충격적이었습니다. 이러한 내용은 제가 몇년 전 시청했던 미국에 대한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을 떠오르게 했는데, 미국은 세계 강대국이지만 세계에서 가장 빈민율이 가장 높은 나라라고 합니다. 그리고 이 칼럼에서도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수감율이 높은 나라라고 하니 참 모순이 많은 곳이구나 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 에바 두버니의 다큐멘터리 필름 13th가 인상적이었는데, 미국이 흑인 노예 제도에서 벗어난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그게 단순히 미형법 상 수감제도로 바뀐 것 뿐이라고 하는 그녀의 주장이 기억납니다. 짐크로우법, 흑인 Segregation 규율 등 심각했던 과거의 인종차별 정책을 학부때 배웠는데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되어서 이번 데뷔 칼럼이 저에겐 상당히 흥미로웠습니다.

4.  칼럼 이후 뒤풀이 시간 이야기
데뷔 칼럼과 뒷풀이 시간 전까지 타임반 멤버들을 꽤 봤는데도 불구하고 저의 학번때문인지 존댓말과 반말을 섞어 쓰면서 제대로 친해지지 못했다는 것때문에 많이 안타까웠는데, 데뷔 칼럼을 잘 해내고 뒤풀이 시간을 가지면서 많은 멤버들과 가까워 질 수 있는 기회가 되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그리고 데뷔를 축하하며 책을 선물해 주고 그 안에 각자 롤링페이퍼처럼 짧은 편지를 써주었는데 정말 감동받았고 이 타임반의 일원이 된게 행복했습니다. ^^

5.  앞으로의 포부
앞으로 데뷔칼럼처럼 흥미로운 칼럼이 있다면 자주 참여하고싶고, 2학기부터는 대학원 생활을 병행하면서 임원까지도 가능하면 함께 하고 싶습니다.

6.  특별히 감사를 전하고 싶은 사람
제가 다른 멤버들보다 조금 학번이 높은 08학번이고 또 학부생이 아닌 대학원생이라서 용기가 없어 선뜻 리허설과 데뷔를 하고싶다는 말을 못했었습니다. 하지만 119대 회장인 박지호 군이 저에게 먼저 제안을 해주었고 지호군이 잘 끌어준 덕분에 이렇게 데뷔까지 잘 하게 된것 같아 감사하다는 말을 이 후기로 전하고 싶었습니다. 
  • ?
    김승환 2017.07.30 14:57
    다음 학기 같이 즐거운 시간 보내요!! ㅎㅎ
  • ?
    루다루키 2017.08.03 17:21
    ㅋㅋ언니가내가업을잇는다니~~^#^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기타 리허설 후기/데뷔 후기 형식 참고사항입니다.(Ver. 113대) 김민규 2014.03.01 6211
654 기타 Blog xtrasize deutsch new osalimy 2017.09.21 6
653 리허설 natomiast uziemienie tych tych osób wchodzi do środowiska naturalnego new Ida120 2017.09.21 1
652 리허설 행정 15 심기철 첫번째 리허설 후기입니다. 2 15심기철 2017.09.18 40
651 행사 2017년 9월 15일 신입생 환영회 후기 5 김민주 2017.09.16 36
» 데뷔 전남영문08 오은지 데뷔 후기입니다. 2 Aimie오은지 2017.07.24 282
649 리허설 전남영문08 오은지 두번째 리허설 후기입니다. 1 Aimie오은지 2017.07.24 236
648 데뷔 기계 13 남기승 데뷔후기입니다. 1 남기승 2017.07.23 262
647 데뷔 영문16 김예진 데뷔 후기입니다 1 김예진 2017.07.22 229
646 데뷔 영교 14 정다희 데뷔후기입니다. 1 14정다희 2017.07.22 273
645 행사 7.15 선배 칼럼 후기 1 서지혜 2017.07.18 253
644 행사 7.11 건국대 교환칼럼 후기 2 고수정 2017.07.15 268
643 리허설 2015171057 강신익 두 번째 리허설 후기입니다! 1 15강신익 2017.07.15 252
642 리허설 영문16 김예진 첫번째 리허설 후기입니다 1 김예진 2017.07.14 260
641 행사 여름 엠티 후기입니다 3 14정다희 2017.07.14 340
640 리허설 영교 14 정다희 첫번째 리허설 후기입니다. 2 14정다희 2017.07.14 259
639 리허설 기계 13 남기승 첫번째 리허설 후기 입니다. 1 남기승 2017.07.13 242
638 리허설 영문16 김예진 두번째 리허설 후기입니다 1 김예진 2017.07.12 243
637 리허설 전남영문08 오은지 첫번째 리허설 후기입니다. 1 Aimie오은지 2017.07.11 258
636 데뷔 전기전자공학부 15학번 강신익 데뷔 칼럼 후기입니다! 1 15강신익 2017.07.03 342
635 데뷔 일문 17 천민성 두 번째 리허설과 데뷔 후기입니다 1 천민성 2017.07.03 30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 3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